kahuna kahuna

[태그:] 신호대기 시간

“어? LA가 아니었어?”, OC가 가주서 운전 가장 힘들어

“어? LA가 아니었어?”, OC가 가주서 운전 가장 힘들어

펙셀스   하루는 24시간에 불과하지만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하루에 270만 시간을 신호등 대기에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patch.com의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내에서 신호 대기 시간의 주 원인인 가장 느린 교차로 중 4곳은 LA카운티에 있다. 바로 부퀫 캐년 로드, 크렌셔, 파이어스톤, 발렌시아, 그리고 세풀베다 블루버드. 교통에 관한 연구기업인 INRIX가 차량과 전화기의 GPS 데이터를 사용해 전국 21만여곳의 교차로를 조사한 결과다. 평균적으로 하루에 한 신호등 당 약 17,400대의 차량이 지나치며, 62.8%는 초록불을 한번에 받아 지나간다. 빨간불에 서게되는 경우 평균 45초간 대기한다. 길에서 보내는 시간이 가장 긴 시간대는 금요일 오후 4시 30분부터 5시 30분 사이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주의 평균 한번의 차량운행 시간은 16과 1/2분인데 이중 10% 가량이 신호 대기에 사용된다. 이는 전국에서 10번째로 긴 대기 시간이다. 캘리포니아 주내에서 가장 운전하기 힘든 카운티는 오렌지 카운티로 조사됐다.  오렌지 카운티의 신호대기 시간은 하루 평균 122.3시간으로 전국에서 6번째, 캘리포니아주에서 첫번째로 긴 대기 시간을 기록했다. 다음은 캘리포니아주에서 교차로 신호 대기 시간이 가장 긴 상위 10곳의 이름과 하루 평균 대기 시간 목록이다. Newhall Ranch Road and Bouquet Canyon Road, Los Angeles County: ...

실시간 랭킹

최신 등록 기사